이영애 작가 블로그

조우Ⅰ-16 (Encounter)

  • No.
  • 53233

  • 창작년도
  • 2024

  • 종   류
  • Mixed media on canvas

  • 크   기
  • 24.2×33.4㎝

작가의 한마디
작품은 점, 선, 면이라는 미술이 갖는 최소 단위로 인간과 세상, 그 내면의 깨달음을 찾고자 합니다. 넓고 깊은 주제이지만 모나고 각진 심상을 한 점 한 점 집적된 원이라는 세계로 환치되어 대립과 갈등이 서로 어울려 하나로 연결되는 하나의 하모니를 이룹니다. 동서양의 회화 재료와 기법을 차용하고 혼성해 만든 형상은 자신만의 언어로 심플하게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원과 원이 만나 기호화한 화면에서 고요 속의 외침이 들리고 그것이 작가의 정체성으로 읽힙니다.

<조우>시리즈

이영애의 <조우> 연작에는 누에고치 혹은 실타래같은 형상이 덩그라니 한 개 놓여있거나, 혹은 두 개, 서너 개 얽혀 있다. 어찌보면 그 형상은 생명을 잉태하고 품어주는 아기주머니나 요람, 엄마품처럼 정적이면서 포근하기도 하고, 일렁이는 파도나 응축된 스프링처럼 동적인 에너지를 뿜어내기도 한다.

그 둥그렇게 말린 형상들은 보는 사람을 그림 속으로 빨아들이는 흡인력이 있다. 거대한 토네이도가 집들을 부수고 들어 올리듯이 작가의 붓이 만들어낸 작지만 큰 원형의 파동은 보는 이의 마음을 조각내고 끌어들인다.

 

그 연작들을 보고 있노라면 지치고 산산조각나버린 내 발가벗은 모습, 혹은 나와 인연을 주고 또 받은 사람들, 아니면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마주하는 느낌에 사로잡힌다. 

 

내가 그 그림 속 하나의 실타래인지, 그 그림이 나인지 몽롱해진다. 비슷하지만 모두 다른 고유의 실타래들은 내가 우연히 스쳐 지나간 흔적 같기도 하고, 바람 같기도, 꽃 같기도, 첫눈 같기도 하다. 작가의 그림은 정지되어 있지만 시간은 그 안에 내밀하게 응집되어 있다.

 

생각해보면 우리는 얼마나 많은 새로운 아침과 마주치고 다른 인연과 조우하면서, 때로는 환희에 빠지고 때로는 절망하는가? 어찌보면 이영애 작가의 붓이 캔버스를 만나 깊고 아름다운 궤적을 남기는 것 자체가 붓과 캔버스의 숙명적이고도 우연한 조우다.

 

그녀가 존재를 형상화한 고작 한꺼풀처럼 보이는 실타래같은 형상들은 쓰러지지 않고 일어서 있다. 피부 한 겹 뒤집어쓰고 사는 우리 영육, 우리네 삶과 닮았다. 상처받고 연약해보여도 넘어지지 않는다. 우리는 살아있다는 사실을 자주 잊어버린다. 작가가 구현해낸 형상들은 가쁜 숨이어도 살아있음을 깨닫게 해주는 힘이고 희망이다. 

작가 이영애의 작품에서 온전히 감동을 받는데 더 이상의 서술이 무슨 의미가 있으랴. 문득 시인 이성복의 <편지 5> 의 마지막 구절을 떠올린다.

 

"이젠 되도록 편지 안 드리겠습니다. 눈 없는 겨울 어린 나무 곁에서 가쁜 숨소리를 받으며"

함께 어울려요
작품구매시, 구매하신 작품에 대하여 아트뮤제에서 보증하는 작품보증서가 함께 첨부됩니다!
ARTMUSEE is a company specializing in art exhibition.
If you are an Original Artwork Collection, we will send you a certificate of work.
보증서내용
  • 작품상세정보
  • 작품구매날짜 및 아트뮤제날인
작품구매상담
02-543-6151

같은 작가의 작품 더 보기

배송안내

배송일 : 5-12일이내 (토,일 공휴일 제외)
배송비 : 30만원이상 무료배송
해외주문,도서산간,작품무게,규격 및 파손성 여부에 따라 배송비 추가 가능
항공,우편,퀵배송 등 구매자요청 시 추가 비용 구매자부담

상담안내

영업시간 10:00 ~ 19:00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점심시간 12:00 ~ 13:00
주문이 어려우시거나 대기업/관공서, 기타 문의사항이 있는 경우 상담 후 진행 / 02-543-6151

TOP
oNline Web Fo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