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 작가 블로그

People(50-55)_추억(사랑나무)

  • No.
  • 48436

  • 창작년도
  • 2023

  • 종   류
  • Acrylic

  • 크   기
  • 91×116.7㎝

작가의 한마디
김소형 작가는 캔버스 빼곡히 시그니처인 인간 군상을 넣은 작업을 통해 '행복론'을 이야기합니다. 작품은 마치 패턴으로 표현한 추상화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면 각기 다른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채워져 있으며, 캔버스에 물감 덩어리를 짜내어 붙이는 작업방식 때문에 한 작품의 완성에 수개월까지 걸리기도 하지만, 이제 작가의 인기 시그니처가 되었습니다. 작가는 '사람들은 혼자서는 살 수 없고, 함께할 때 진정한 행복을 느낀다'며 작품이 위로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김소형의 행복론, 풍요의 꿈을 좇는 일상의 행진 

 

행복이란 무엇일까? 김소형의 작품은 ‘행복에 대한 물음’으로 시작한다. 그것은 눈에 보이거나 직접 손에 잡히진 않지만, 분명히 존재한다고 믿는 것이다. 보통은 마음을 비우면 행복해진다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속이 빈 상자’를 가지고 태어나서 채우고 비우길 반복하는 것일까, 아니면 ‘꽉 찬 상자’였기에 조금씩 덜어내면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일까? 과연 마르지 않는 샘물처럼 끊임없이 솟는 사람의 욕심은 어떻게 극복할 수 있다는 말인가? 김소형은 그림을 통해 행복의 정의를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인간은 누구나 행복한 삶을 영위하고 싶어 한다. 오늘날 현대인은 넘치도록 풍요로운 무한의 세계 속에 살아간다. 하지만 그렇게 많은 것을 소유하고도 늘 부족함으로 목말라 한다. 이런 행복을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 흔히 행복은 겉으론 보이지 않아 ‘행복함을 느끼는 감정의 상태’로 인식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진정한 행복을 그런 ‘감정을 느끼는 상태’로만 얻을 수 있을까. 김소형 작가는 의외로 행복을 찾는 간단한 방법을 제시한다. 

 

“이 세상에 태어나 죽음으로 이르기까지의 삶 중에서 인간은 인간들과 얽혀 모든 이야기들을 전개한다. 인간은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지만 결국엔 혼자서는 살 수 없고 서로가 의지하며 하나가 되었을 때 비로소 행복이 찾아온다. 그들의 이야기, 즉 인간의 모습들을 그려보고 싶어서 우리의 모습을 작은 인형으로 제작하여 오브제로 사용하였다. 그들은 늘 풍요롭고 행복하길 바란다.”

- 작가평론 중에서 발췌

함께 어울려요
작품구매시, 구매하신 작품에 대하여 아트뮤제에서 보증하는 작품보증서가 함께 첨부됩니다!
ARTMUSEE is a company specializing in art exhibition.
If you are an Original Artwork Collection, we will send you a certificate of work.
보증서내용
  • 작품상세정보
  • 작품구매날짜 및 아트뮤제날인
작품구매상담
02-543-6151

같은 작가의 작품 더 보기

배송안내

배송일 : 5-12일이내 (토,일 공휴일 제외)
배송비 : 30만원이상 무료배송
해외주문,도서산간,작품무게,규격 및 파손성 여부에 따라 배송비 추가 가능
항공,우편,퀵배송 등 구매자요청 시 추가 비용 구매자부담

상담안내

영업시간 10:00 ~ 19:00 (일요일, 공휴일 휴무)
점심시간 12:00 ~ 13:00
주문이 어려우시거나 대기업/관공서, 기타 문의사항이 있는 경우 상담 후 진행 / 02-543-6151

TOP
oNline Web Fonts